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36)
일본 아오모리(靑森) 20160401 ~ 0403 아오모리를 여행지로 정했던 이유는 두가지였다. 첫째는 둘 다 조용하고 한적한 일본의 도시를 가고자 했고, 둘째는 일본에서 벚꽃을 보고 싶었는데 후쿠오카나 오사카는 이미 꽃이 만개하여 지나가고 있었고 사람이 많이 붐비는 곳이라 꺼려졌다. 그래서 훗카이도 바로 아래쪽이라서 아직 벚꽃이 피지 않았고 관광객이 많지 않을 이름마저도 푸른숲(靑森)이라는 아오모리에 매료되었다. '아오리'라는 사과품종 덕분에 조금 귀에 익은 곳이었는데 정말 그 사과의 고장인지는 확인하지 못하고 다녀왔다. 다녀와서 알아보니 정말 그 '아오리'의 '아오모리'였다. 도시는 온통 사과로 도배되어 있었고 조용하고 여유로워서 만족스러웠다. 다만 조금 심심하고 아직 벚꽃은 필 생각도 하지 않았다는게 아쉬웠다. 공항에 도착 후 아오모리역으로 가는 ..
신혼여행 D7. Good-Bye Helsinki 헬싱키를 떠나던 날 아침 산책을 나서면서, 일주일간 정들었던 건물의 구석구석을 돌아보았다. 사실, 건물의 공용사우나도 호수별로 사용시간과 요일이 정해져있었는데 일정이 잘 맞지않아 구경도 못했던 터였다. 시내의 공용사우나도 못가봤는데 ㅠ 핀란드에 와서 사우나도 못해보고 가는것이 내심 서운하긴 했었다. 한번도 사용해보지 못했던 엘리베이터 층별로 누가 거주하고 있는지 나타난 안내판인데, 액자에 넣어 놓은것이 특이했다. 괜히 액자마저 멋스러 보였던 것은 기분탓 이었을까. 숙소 주변이 온통 멋스러운 소품샵 골목이었는데, 헬싱키 다른곳을 다니느라 정작 눈앞의 멋진 가게들을 다 들러보지도 못했다. 그 중 우리 부부가 꼭 들러야지!라고 맘먹고 있었던 'EIRING'. 온갖 멋진 소품들이 많이 있었다. 특히 중고 식기들..
신혼여행 D3. 카모메식당, 까페수오미(Cafe Suomi) 교회를 갔던 날 아침 cafe ursula가 있는 해변으로 산책을 했었다. 이른시간이라 까페는 문을 열지 않았고, 헬싱키에 도착해서 두번째 맞는 아침이었기 때문에 마냥 기분이 들떠있었다. 게다가 늘 상상속에 있던 그 핀란드의 바다가 눈앞에 보여 꽤 깊은 감상에 빠졌던 기억이 난다. 해변 산책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을 빙빙 돌아가는 코스로 정했다. 예쁜 주택가가 있고, 어쩌면 신혼여행지를 핀란드로 정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카모메 식당에 들르고 싶었다. (다만, 영업을 하는지는 확인을 못한 상태였다) 해변 근처에서 다시 중심부로 가기위한 길에는 예쁜 색의 집들이 줄지어 있었다. 러시아의 주택가와는사뭇 느낌이 달랐다. 제법 긴 거리를 대화를 나누며 걸었다. 이른시간 출근하는 사람들을 지나치며 우리는..
신혼여행 D6. 헬싱키 The Ounce 아라비아 팩토리에서 돌아오는 길에 숙소 근처에 있는 차 전문점 'The Ounce'에 들렀다. 여행 오기 전 핀란드에 관한 책을 여행책을 제외하고 예닐곱권 정도 읽었는데, 거기에 필자가 묘사한 Ounce의 분위기가 너무 맘에 들어서 꼭 들르고 싶었다. 헬싱키 내 몇군데 있는것 같은데 우린 숙소 바로 옆 골목에 있는 매장에 들렀다. 사실 딱 이 매장을 가겠다고 생각한게 아니라 숙소 근처에서 지나다 발견한 거라 너무 반가운 마음에Ounce 매장 밖에서 사진도 마구 찍고 싶고, 호들갑도 떨고 싶었는데 매장 안팎에는 사람은 점원 한명밖에 없었고 주변도 너무 조용해서 그냥 조용히 사진 한 장 찍고 들어갔다. '차'라는건 늘 관심을 갖지만 쉽게 즐기기가 어려웠다. 커피의 자극적인 맛에 비해 너무 밍밍하니까. 나느 ..
신혼여행 D6. 헬싱키 Arabia Factory Outlet 분명, 트램을 무임승차 했을 것이다. 암석교회를 다녀올때는 맘을 좀 졸였지만 이날은 좀 더 당당하게 무임승차를 했던것 같다. 시간이꽤 지났지만 창피하다. 날씨는 쌀쌀했지만 해가 쨍쨍하게 무척 좋았고 여행의 막바지여서 조금 우울했던것 같다. 도대체가 그릇따위를 사러 아울렛까지 간다는게 이해되지 않았지만, 나도 모르게 빠져들어 캐리어 하나를 가득 채울정도로 샀고, 현재도 너무 만족하면서 사용하는 중이다. 트램에서 내려 갈 곳을 못찾고 있었는데, 어느 분이 영어로 친절히 길 안내를 해주셨었다. 최애 접시 중 하나. 이 러그는 지금 우리집 싱크대 밑을 구르고 있다. 헬싱키 컵이 언뜻 봐서는 별로 예쁘지 않아서 구입을 엄청 망설였었는데, 그래도 기념이니 하나 사자 라고 해서 구입했었다. 지금은 주말마다 이 컵에 ..
신혼여행 D6. 헬싱키 Café Ursula 자다 일어난 트레이닝복 차림에 코트를 걸치고, 필름 카메라를 챙겨들었다. 정말 해괴한 차림이었을 듯. 저 필름은 아직 현상하지 않고있다. 필름카메라로 1년에 한롤씩 촬영하는걸 목표로 10년간 찍고, 결혼 10주년부터 한롤씩 현상해볼 예정이다. 내 오른쪽 옆으로 숙소 바로 앞의 아주 큰 성당인 'Johanneksenpuisto'이 보인다. 건물이 무척 아름답고 신혼여행 내내 옆을 스쳐지나다녔지만 정작 안으로 들어가 보지는 않았다. Kaivopuisto 공원 입구 근처에 있던 러시아대사관, 마치 왕실같은 외관의 건물과 삼엄한 경비가 위압감을 느끼게 했다. 아침 산책길에서 가슴이 벅차오르는건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다. 정말 매일매일 이 길을 산책하고 싶어서라도 헬싱키에 살고 싶을 정도였다. 마침내 공원 끝 바다..
신혼여행 D5. 헬싱키 Kappeli 뉴욕의 센트럴파크처럼 헬싱키의 중심이 되는 Esplanadi 공원 안의 유일한 식당인 Kappeli. 러시아에서 돌아온 날 저녁식사를 이곳에서 했다. 150년이 된 역사적인 레스토랑이며, 핀란드의 음악가인 시벨리우스가 들르던 곳이라서 더욱 상징성이 크다. 시벨리우스 메뉴를 비롯해 다양한 식사가 준비되어 있는데, 나는 시벨리우스 메뉴를 그리고 아내는 스프를 주문했다. 나는 시장에서 한번 당한(?)뒤로는 스프를 멀리하게 되었다. 실내가 전체적으로 어둡워서 분위기는 좋은데 사진이 다 이상하게 나온것 밖에 없다. 아내 뒤편의 테이블은 아들이 여자친구를 부모님께 보여드리는 자리라고 생각되었는데, 어린 아이들인데 부모님께 서로를 보여준다는게 참 신기하게 생각되었다. 러시아에서 사온 물건들. 지금생각해보면 저 모에샹..
신혼여행 D5. 상트페테르부르크 Marketplace 성 이삭 대성당 전망대에서 내려와서 좀 걸었다. 여름궁전을 비롯해 빼쩨르에서 더 가보고 싶은 곳은 많았지만 곧 헬싱키로 넘어가야 하는 시간이었다. 이 순간부터 러시아에 대한 아쉬움에 조금 기분이 가라앉았었다. 그렇게나 열병을 앓았던 러시아 여행을 단 1박2일로 해갈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다음을 기약하며 러시아에서 마지막 식사를 위해 걸었다. 저 뾰족한 첨탑이 있는 건물은 해군성으로 쓰인다고 하는데 멀리서 바라보며 계속 걸었다. 멀리서 바라본 성이삭대성당 쁘쉬끼의 맛을 잊지못해 다시 한번. 마지막 쁘쉬끼와 달달한 커피. 빼쩨르에서의 마지막 식사는 MarketPlace. 현지인들이 훨씬 많았던 곳이었는데 그냥 평범한 푸드코트 같은 느낌이었다. 조리된 음식이 접시에 담겨있으면 줄서서 걸으면서 그 접시를 담..